로고
지역소식학생기자구청&의회유관기관서초구소식교육&환경보육소식문화.예술인물&정보포토.동영상서초구 맛집
전체기사보기 기사제보   서초구 소식   서초뉴스 발행 신문 보기  
편집  2022.05.20 [09:56]
기사제보
회원약관
회사소개
서초뉴스 연혁
서초뉴스 후원회
광고/제휴 안내
개인보호정책
기사제보
HOME > 기사제보 >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칼 휘두르고·성추행 하고 '…국립대병원 난동 4년새 4배 급증
 
서초뉴스 편집국 기사입력  2018/10/24 [15:51]

칼 휘두르고·성추행 하고 '…국립대병원 난동 4년새 4배 급증

 

-전국 10개 국립대학병원 폭행·난동 사례 증가

-응급실 내 난동도 늘고 있어 타 환자 안전 위협

-서울대병원 94건, 강원대병원 77건, 충남대병원 27건 순

 

국립대병원 내에서 환자나 보호자들이 폭력과 욕설 등으로 난동을 피우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. 심신의 안정을 취해야 할 병원의 안전이 위협 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.

 

24일(수)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전국 10개 국립대학병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9월까지 4년 여간 발생한 폭행·난동 사례는 286건(응급실 내 114건)에 달했다.

 

<2014~2018.9 국립대병원 폭행·난동 현황>

(단위 : 건)

구분

2014

2015

2016

2017

2018.9

합계

전체

응급실

전체

응급실

전체

응급실

전체

응급실

전체

응급실

전체

응급실

강원대병원

2

1

10

2

11

1

25

3

29

2

77

9

경북대병원

2

1

4

2

2

2

1

1

0

0

9

6

경상대병원

3

2

4

2

2

2

2

1

2

1

13

8

부산대병원

1

0

1

0

7

2

6

2

7

1

22

5

서울대병원

10

1

4

2

24

12

12

5

44

17

94

37

전남대병원

1

0

0

0

2

2

1

1

1

1

5

4

전북대병원

1

1

1

1

7

5

2

1

3

3

14

11

제주대병원

0

0

0

0

11

6

4

4

2

2

17

12

충남대병원

3

2

4

2

4

3

10

7

6

6

27

20

충북대병원

1

0

1

0

1

0

3

1

2

1

8

2

합계

24

8

29

11

71

35

66

26

96

34

286

114

*가나다순, 치과병원 제외

4년 전 24건(응급실 8건)에 불과했던 폭행·난동 건수는 2015년 29건(응급실 11건), 2016년 71건(응급실 35건), 2017년 66건(응급실 26건)으로 증가했다. 올해 1~9월에만 96건(응급실 34건)의 폭행·난동이 발생해 이미 4년 전의 4배에 달했다. 특히 응급실에서 일어나는 폭행·난동도 급증하고 있어 다른 환자의 안전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.

 

지난 2016년 말 모 국립대 병원에 입원 중이던 40대 A씨는 밤늦게 소변이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병동 간호사들을 위협하기 시작했다. 주사 바늘과 과도를 들고 병동 간호사들을 위협하던 A씨는 출동한 경찰의 제지로 소동을 멈췄다.

 

또 지난 2016년 모 국립대 병원 B교수는 평소처럼 병동을 회진중이었다. 갑자기 한 환자가 샤프를 들고 B교수의 관자놀이를 가격했다. 상처를 입은 B교수는 얼굴부위를 5바늘이나 꿰매야 했다.

 

환자가 의료진을 성추행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. 2014년 진료차 모 병원 통증센터를 찾은 70대 남성 C씨는 간호사실 앞 데스크에서 업무를 보던 여의사 D씨의 엉덩이를 2차례 만지는 추행을 저질렀다. 의사는 성추행으로 C씨를 경찰에 신고해 즉시 연행됐다.

 

응급실에서 위험천만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. 2016년 지방 모 대학병원 응급실, 환자 E씨의 상태에 큰 이상이 없다고 판단한 의료진은 퇴원을 권유했다. 퇴원을 거부하던 E씨는 폭언을 하며 소화기를 분사했다.

 

대체로 환자나 보호자가 의료진의 진료에 대한 불만을 품고 폭력과 욕설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. 또한 술에 취한 채 병원을 찾은 상황에서 폭력적으로 변해 의료진이 무방비 상태에서 피해를 입은 경우도 적지 않았다. 286건의 폭행·난동 중 47건(16.4%)은 주취자가 저지른 것이었다.

 

박경미 의원은 "상황에 따라 심신이 약해진 환자나 보호자 입장에서는 의료진에게 불만을 가질 수는 있겠지만 과도한 폭력으로 이어지는 상황은 의료진 뿐만 아니라 다른 환자의 안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""병원 내 난동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매뉴얼 마련과 예방을 위한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"고 말했다.


기사입력: 2018/10/24 [15:51]  최종편집: ⓒ seochonews.net
 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관련기사목록
[기사제보] 칼 휘두르고·성추행 하고 '…국립대병원 난동 4년새 4배 급증 서초뉴스 편집국 2018/10/24/
주간베스트
  회원약관회사소개서초뉴스 연혁서초뉴스 후원회광고/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
로고 서초뉴스 대표:홍장연(010-2755-7000)ㅣ사업자등록번호:368-01-00280ㅣ서울시 서초구 동산로19ㅣ대표전화 02-577-3887ㅣ 팩스:02-577-3886 l e-mail : ryu3636@seochonews.netㅣ [신문사업등록 : 서울 다, 11074 ] (일간)인터넷신문 제호 :서초뉴스넷 서울특별시 등록일자 2016년 02월 05일ㅣ 보급지역 전국 ㅣ (특수 주간신문) 제호:서초뉴스 서울특별시 등록일자 2016년 02월 05일 ㅣ 보급지역 서초구 ㅣ 편집.발행인:홍장연 ㅣ 후원계좌:농협 301-0187-0841-51 (예금주 홍장연 서초뉴스)ㅣ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대표 발행인의 허가 없이는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, 복사를 금합니다.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.기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대표 발행인의 허가 없이는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, 복사를 금합니다.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.